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SUBSCRIBE
X

The Jaunt : 낯선 곳으로 떠난 작가들의
창조적 작업과정 탐구서

Explore the creative process of artists traveling the world

Jan 22 - March 8, 2020

Overview
/    

‘The Jaunt’는 아티스트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여 기회와 가능성을 열어 주는 아트 프로젝트이다. 즐거움을 위한 짧은 여행이라는 뜻을 가진 단어이기도 한 ‘The Jaunt’는 아티스트에게 새로운 자극을 선사하고 신선한 통찰력을 가지고 나아갈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에브리데이 몬데이 갤러리에서 1월 22일부터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는 프로젝트에 참여했던 여러 아티스트 중 24명의 결과물과 일부 작가들의 원화도 함께 볼 수 있다.

‘The Jaunt’ 프로젝트의 첫 번째 단계는, 아티스트가 새로운 환경을 접할 수 있도록 각자의 안락한 영역으로부터 완벽히 벗어나게 하는 것이다. 전혀 예상치 못한 세계 어느 곳으로든 떠나게 한다. 자신에게 주어진 목적지에 가서 그 지역의 인상과 영감을 주는 요소들을 자신만의 시선으로 보고, 흡수하게 된다. 우연히 만난 사람들, 갓 내린 그 지역의 커피, 작은 골동품, 신 고전주의 건축, 붐비는 관광명소, 외에도 많은 것이 그들의 여행길을 가로질러 다가왔을 것이다. 작가는 그 모험과 감상들을 블로그나 개인 웹페이지에 기록하여 사람들과 여정을 나눈다. 이는 작가들의 관점을 더욱 잘 이해할 수 있는 통로가 되기도 한다. 장소와 사람이 모두 다르기에 여행은 하나하나 유일무이하고 흥미로울 수밖에 없다. 집으로 돌아온 작가는 낯선 곳에서 보고 느낀 것을 작업을 통해 표현하고 직접 한정판 스크린 프린트로 뽑아낸다. 예술작품 형태의 특별한 ‘여행 문서’가 되는 것이다. 한정판 스크린 프린트는 작품이 만들어지기 전부터 판매가 시작된다. 관객은 어떤 작가가 어디로 가는지는 알아도, 어떤 작품으로 탄생할지 모르는 상태에서 구매를 하게 된다. 그렇게 구매자는 이 여행 프로젝트 기여하는 동시에 창의적인 과정을 가까이서 함께 보고 경험할 수 있다.

너무도 잘 아는 자신의 공간과 내가 속한 문화권에서 벗어나, 알지 못하는 곳으로 발걸음 하는 것. 자신의 생활 반경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나와서 나 자신이 인종, 성별 같은 고정관념으로 파악될 수밖에 없는 이방인이 되는 시간. ‘여행’이라는 단어에서 느껴지는 들뜨고 희망적인 기운에 반해 어떤 이는 낯선 곳에서 두려움과 불쾌함을 느끼거나, 혹은 의외로 아무런 신선함을 느끼지 못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 또한 떠나지 않고서는 알 수 없는, ‘온전한 나’의 감상과 경험일 것이다.



에브리데이 몬데이
심지현

‘The Jaunt’ is an art project presenting artists with new experiences to open up further opportunities and possibilities in their creative process.The word ‘jaunt’ means a short journey for pleasure, and this project intends to do just that, by supporting artists to move forward on their creative journey with fresh insights. From January 18th, EverydayMooonday presents ‘The Jaunt’ by twenty artists who participated in the project with the works created through this journey.

The first step of the project ‘The Jaunt’ is to remove the artists from their comfort zone completely and connect them to a whole new environment. It challenges them to leave to a whole new and unexpected place somewhere in the world. Each artist arrives at the destination he or she is given and there the artist observes and digests the local impressions and inspirations from his or her own perspective. The people they encounter, the local coffee, small antiques, neoclassical architecture and crowded tourist attractions are among the many things the artist will come across and intersect with. Their travels are made visible online through blogs and personal social platforms, with recordings of their adventures and impressions. This becomes a path to understanding the artist’s perspective better. As every place and individual person is different, each trip is unique. The artist returns home, depicts his or her emotion of the unfamiliar place through the work and prints a screenprint with limited number of editions. The artworks become a special form of travel documentation. Screen prints with limited editions are sold before they’re made. The audiences purchase the prints only knowing the artist’s name and his or her destination but without knowing what kind of work will be created. This allows the audience to contribute to this project and at the same time see and experience together the creative process from a closer approximation.

‘A space that you’re so familiar with and stepping into an unknown place beyond your cultural boundaries; a time as a stranger far from your daily environment yet trapped in a racial and gender stereotype category.’ Contrary to the excitement and hopeful mood we feel from the word ‘travel’ or ‘journey’, there are feelings of fear, unpleasantry or sometimes even a lack of freshness in being in a strange place. Still, you cannot expect these unexpected experiences and impressions without traveling.



Everyday Mooonday
Jihyeon shim

Exhibition Preview

  •  

    #038 Andrea Wan

  •  

    #044 Mike Perry

  •  

    #039 Tom Haugomat

‘ The Jaunt :
즐거움을 위한 짧은 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