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SUBSCRIBE
X

LINE AND DOT

Yoon Hyup Solo Exhibition

May 11 - July 30, 2019

Overview
/    

뉴욕 브루클린을 기반으로 활동 중인 아티스트 윤협의 개인전 Line And Dot이 에브리데이몬데이 갤러리에서 열린다. ‘태어난 고향’ 서울과 ‘제2의 고향’이 된 뉴욕, 그 밖에 여러 풍경들이 준 인상들과 작가가 경험했던 희로애락을 담은 페인팅 작업들이 선보여질 예정이다. 선과 점은 가장 기본적이며 동시에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나의 언어

작가는 어린 시절부터 스케이트보드 문화와 힙합, 훵크(Funk), 그래피티 등의 영향을 받으며 성장했다. 점과 선을 사용한 즉흥 페인팅 작업을 하기 시작한 것은 그가 20대 초반이 되었던 2004년, 당시 다양한 분야의 스트릿 아티스트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즐겼던 파티에서 DJ는 음악을 틀었고 윤협 작가는 대형 캔버스에 붓을 들고 시각적 음악을 연주하듯 리드미컬하게 그림을 그려 나가곤 했다.

손끝에 모든 이목이 집중되는 무대나 거리의 벽에도 그림을 그릴 때는 시간과 공간적 제약 속에서 순발력을 요하는데, 윤협 작가에게 그것은 부담이기 보다 긍정적인 도전이자 양분이 되었으며 그 시기에 경험했던 강렬한 인상은 그의 작업에도 크고 작은 영향을 주었다.

스케치 없이 바로 들어가는 윤협 작가의 선과 점은 평면 위에서 리듬이 되고, 색상의 배합은 시각적인 화음이 되어 마치 재즈 연주자들의 잼 세션처럼 여러 이야기들이 탄생하고 또 함께 조화를 이루어 나간다. 흘러가는 듯한 움직임과 율동, 진행하는 에너지를 담은 선, 작고 단순하면서도 중요한 것을 품고 있는 점. 때로는 미로 같아 보이기도 하고, 소리처럼 들리기도 하고 때로는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미로 같은 도시 속을 달리는 궤적으로도 보이기도 한다.

페인팅 작업 이외에도 공공장소의 벽화, 브랜드 콜라보레이션 작업을 해왔다. 대표적으로 나이키 코리아, 나이키 월드 헤드쿼터, 허프HUF, 치넬리Cinelli, 메디콤Medicom, 유니버셜 뮤직Universal Music Group, 페이스북 Facebook 등의 협업 프로젝트가 있다. 뉴욕, 밀라노, 상해, 홍콩, 샌프란시스코, 빌바오 등 세계 여러 도시에서 갤러리와 뮤지엄 전시등을 선보여 왔으며, 서울에서는 어언 7년 만에 열리는 개인전이기에 감회가 더 새롭다.



에브리데이몬데이
심지현

EverydayMooonday presents 'Line and Dot', a solo exhibition by Yoon Hyup. Yoon is an artist based in Brooklyn, New York. This exhibition presents paintings portraying Seoul, his first hometown where he was born; New York, his second hometown; and various sceneries that inspired him of his personal experiences of joy, anger, sorrow and pleasure.Lines and dots are my language of choice. They are the most fundamental elements and they open up infinite possibilities.

Yoon grew up with skateboards, hip-hop, funk and graffiti as his main influences from a young age. He started live spontaneous paintings using lines and dots in his early 20s in 2004. Street artists from various fields came together and organized parties where the DJ would play music and Yoon Hyup would visualize the rhythms of the music painting on a large canvas with a brush.

On stage, where all the viewers' focus goes to the fingertip of the artist, and on the street walls, where limited time and space require flexibility and adaptability, Yoon Hyup took these experiences as positive challenges and nourishment rather than as a burden. The intensity from these experiences influenced his work in small to large aspects.

Yoon Hyup's spontaneous lines and dots become the rhythms on a paper plane. The combinations of colors become visual chords, creating and harmonizing various stories similar to that of a jam session by jazz musicians. The movement and dance routines that flow naturally; the lines that exert active energy; small, simple yet important dots, at times, they look like a maze or feel like a sound and at other time, they look like a path passing through the maze-like city on a skateboard.

Yoon has also made mural paintings in public spaces and collaborated with numerous brands including Nike Korea, Nike World Headquarters, HUF, Cinelli, Medicom, Universal Music Group, Facebook and more. Yoon has also shown in galleries and museums in cities including New York, Milan, Shanghai, Hong Kong, San Francisco, Bilbao and more. This solo exhibition is especially meaningful in that it has been seven years since his last solo exhibition in Seoul.



Everydaymooonday
Jihyeon shim

Exhibition Preview

  •  

    Untitled 45.72cm D Acrylic on canvas, 2019

  •  

    Untitled 45.72cm D Acrylic on canvas, 2019

  •  

    Summer Poetry 45.72cm D Acrylic on canvas, 2019

‘ 선과 점은 가장 기본적이며 동시에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나의 언어 ’

- Yoon Hyup